베스트 레전드 애니 무료 다시 보기 : 그레이트 마징가





그레이트 마징가는 폭발적인 인기를 모은 초거대로봇 애니 마징가 Z의 뒤를 이은 초거대로봇 시리즈이다. 많은 부분에서 마징가 Z을 업그레이드해서 마징가 Z이 보여주었던 스릴과 재미를 계속해서 이어주었기 때문에 지금도 베스트 레전드 애니로 기억되고 있다.


작폼소개





1. 그레이트 마징가에 대해


그레이트 마징가는 일본의 만화가 나가이 고(永井豪)의 장편 만화를 원작으로 하며 대히트를 친 마징가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 마징가 Z의 후속 애니메이션이다. 1974년 9월 8일부터 1975년 9월 28일까지 후지 TV에서 전체 56 화가 방영되었다.


그레이트 마징가 투시 설계도와 스펙
그레이트 마징가 투시 설계도와 스펙


그레이트 마징가는 전편인 마징가 Z에 비해 여러 면에서 변화를 주었다고 평가되는 작품이다.

1) 가장 먼저, 그레이트 마징가는 마징가 Z보다 공격력과 파괴력이 훨씬 강해졌고, 액션신이 이전보다 더 임팩트하게 강조되었다.


마징가 Z은 방어력은 높지만 필살기가 없어서 전투신의 대부분은 적의 약점을 찾는 탐색전에 분량이 많았다. 그래서 마징가 Z이 출격하기 전에는 항상 출격신이 나와서 분량을 채웠다. 하지만 그레이트 마징가는 엄청난 무기들과 공격력을 가지고 탐색전 없이 순식간에 나타나 기계수들을 몰살시켰다.

이것이 가능한 것은 그레이트 마징가에게는 마징가 Z에게는 없는 치명적인 무기들과 필살기들이 탑재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액션 연출에 있어서도 마징가 Z에서 주로 쏘는 무기가 많았던 반면 그레이트 마징가는 부딪치고 꿰뚫는 등 타격감 넘치는 무기가 추가되면서 액션만 보자면 역대 마징가 시리즈 중에서도 굴지의 명장면을 연출하였다.


마징가 Z에게는 없는 그레이트 마징가의 필살기, 니임펄스킥과 백스핀킥
마징가 Z에게는 없는 그레이트 마징가의 필살기, 니임펄스킥과 백스핀킥


그 결과 후반부로 가면서 그레이트 마징가의 전투는 너무 쉽고 간단하게 끝나는 것이 식상했기 때문에 각본을 담당한 후지카와 케이스케는 공격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방어력을 낮추는 시도를 하게 될 정도였다고 한다.

2) 이와 비례해서 그레이트 마징가를 대적하는 어둠의 제왕과 암흑대장군과 같이 큰 인기를 모은 악역들과 기계수들이 많이 풍부해져 스토리가 풍부해지고 흥미로워졌다.


어둠의 제왕과 암흑대장군
어둠의 제왕과 암흑대장군


3) 이러한 그레이트 마징가 만의 강조 사항들은 결국 마징가 Z보다 그레이트 마징가의 이야기를 더 단단히 만들어 주는 결과를 만들어 냈다고 평가된다. 마징가 Z의 경우를 보면 매회 마다 마징가 Z이 목숨 걸고 싸우는 신이 주요했는데, 그레이트 마징가에 와서는 전투신보다는 어린이들에게 보다 어필 할 수 있는 에피소드와 캐릭터들이 많아졌다.





2. 그레이트 마징가의 줄거리


헬박사의 지구 정복의 야망이 마징가 Z와 카부토 코지에 의해 좌절되자 기나긴 세월 동안 어둠 속에 숨겨져 있던 기계 제국 미케네 군단의 지상침공이 시작된다.

마징가Z는 헬박사가 미케네 제국의 유적에서 발굴한 거인 병사를 기계수로 개조해 세계 정복을 노렸던 이야기이지만 그레이트 마징가는 바로 그 유적의 주인인 미케네 제국이 오랜 지하생활을 청산하고 지상 세계정복을 나선다는 이야기로 시작된다. 미케네 제국은 암흑제왕이 지배하고 있는 곳으로 암흑제왕은 외계인이고, 기계수들은 미케네 제국의 평범한 백성의 뇌를 개조해서 만든 전투 병기였다.

헬박사의 기계수를 훨씬 능가하는 강력한 전투수 군단의 파워에 마징가 Z가 속절 없이 패배하려는 찰나, 천둥과 번개에 부르며 나타난 또 다른 마징가가 전투수 군단 앞에 그 당당한 위용을 드러낸다. 이는 죽은 줄만 알았던 카부터 코지의 부친 카부토 겐죠 박사가 과학연구소에서 독자적으로 만들어 낸 그레이트 마징가와 그레이트 마징가의 조종사가 되기 위해서 어려서부터 겐죠 박사에게 훈련을 받아온 츠루기 테츠야였다. 이제 마징가 Z의 뒤를 이어 압도적인 미케네 제국의 전투수 군단과의 결전을 위해 그레이트 마징가가 목숨을 건 싸움을 수행하게 된다.

마지막 56회에서 그레이트 마징가가 적에게 공격당해 위험해 처하자 가부토 켄조 박사는 다른 인원은 모두 대피를 시키고 본인은 과학요새연구소 상단인 관제탑을 분리하여 테츠야를 구하기 위해 적의 요새인 데모니카로 돌진하여 자폭한다.
그리고 마징가 Z이 나타나 그레이트 마징가를 돕는다. 마징가Z은 광자력 빔을, 그레이트 마징가는 브레스트 번을 다이아난A는 오로라 광선을 발사해서 적의 이동 요새 데노미카를 총공격, 박살내면서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된다.


그레이트 마징가의 마지막 장면
그레이트 마징가의 마지막 장면


데모니카를 격파하면서 모든 싸움이 끝이나고 그레이트 마징가, 마징가Z, 비너스A, 다이아난A 는 평화의 상징으로 로보트 박물관에 남겨지게 된다. 테츠야는 중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코지는 미국항공우주국에 진출하여 원반에 관한 논문을 완성하기 위해 혼자만의 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마무리 된다.





3. 그레이트 마징가에 대한 반응


그레이트 마징가는 어쩔 수 없이 전작인 마징가 Z의 그늘 아래에서 평가되었다. 그래서 마징가 Z과 비교되는 평가가 방송 내내 줄을 지었다고 한다.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었다.

1) 먼저는 전작인 마징가 Z의 연장편인가 독립편인가라는 정체성에 대한 질의가 항상 있었다.
이는 전작과 완전히 이어지는 내용으로 마징가 Z의 내용을 잘 모르면 쉽게 이해되지 않았기 때문에 거론된 평가였다. 마징가 Z는 후반부 마징가 Z가 파괴되고 그레이트 마징가가 등장하고 코우지는 잠시 휴식을 하게 된다. 그런 코우지가 그레이트 마징가의 마지막에 등장해서 마징가 Z에서 보여주지 못한 위력을 보여준다. 그렇기 때문에 그레이트 마징가는 마징가 Z의 진정한 완결편으로 그레이트 마징가가 없으면 마징가 Z은 미완의 작품이 되어버린다.


이러한 두 작품의 연관성은 일본에서는 마징가 Z의 팬들이 그레이트 마징가에게로 옮겨지는 효과를 누렸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역효과를 나타내었다. 이는 우리나라에서는 두 작품이 연이어 방송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 결과 우리나라에서는 그레이트 마징가에 대한 인기가 마징가 Z에 비해 약하게 되었다.

2) 그레이트 마징가와 마징가 Z과의 관계에 대한 질의는 주인공에 대한 호불호로 나타났다.
본디 원작자 나가이 고는 카부토 코우지를 계속해서 주인공으로 세우려고 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 아이디어는 새로운 주인공을 원했던 스폰서에 의해 기각되었다. 또 방영 중 주인공인 츠루기 테츠야가 나이가 들어보여 아동용에 적합하지 않다는 불평이 있었다고 한다.


이러한 불평은 우리나라에서도 있었는데, 이는 마징가 Z과 코우지에 대한 인상이 너무나 깊게 세겨져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3) 그레이트 마징가는 시청률과 인기에서는 전작 마징가 Z에 뒤지지 않았다. 그러나 완구 판매는 매우 부진했다.
그 이유는 어른들이 보기에는 마징가와 그레이트 마징가가 특별히 다른 것이라 여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디자인이 비슷하여 그레이트 마징가를 별도로 구입하려 하지 않았다.

그래서 토에이는 기획 중이었던 갓 마징가을 보류하고 마징가와 전혀 다른 분위기였던 “UFO로보 그렌다이저”를 속편으로 내놓게 되었다.


일본 원본 오프닝 보기
우리나라 오프닝(1979) 보기





4. 그레이트 마징가 다시 보기


에피소드 01
에피소드 02
에피소드 03
에피소드 04
에피소드 05
에피소드 06
에피소드 07
에피소드 08
에피소드 09
에피소드 10





에피소드 11
에피소드 12
에피소드 13
에피소드 14
에피소드 15
에피소드 16
에피소드 17
에피소드 18
에피소드 19
에피소드 20






에피소드 21
에피소드 22
에피소드 23

에피소드 24
에피소드 25
에피소드 26
에피소드 27
에피소드 28
에피소드 29
에피소드 30





에피소드 31
에피소드 32
에피소드 33
에피소드 34
에피소드 35
에피소드 36
에피소드 37
에피소드 38
에피소드 39

에피소드 40





에피소드 41
에피소드 42
에피소드 43

에피소드 44
에피소드 45
에피소드 46
에피소드 47
에피소드 48
에피소드 49
에피소드 50





에피소드 51
에피소드 52
에피소드 53
에피소드 54
에피소드 55
에피소드 56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