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레전드 예능 무료 다시 보기 : 사랑이 뭐길래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는 평균 시청률 59.6%을 기록하면서 1990년대 이후 한국 TV 드라마 시청률 TOP 1위에 랭크된 최고의 시청률과 인기를 자랑했던 우리나라 역대 드라마 중 베스트 오프 베스트 레전드 드라마이다. 하지만 40년이 지난 지금은 다시 감상하기 어려운 드라마가 되었다. 이에 사랑이 뭐길래를 무료로 다시 보기를 할 수 있도록 소개한다.

The drama “Love, So Whate” is an average viewership rating of 59.6%, ranking first in Korean TV drama viewership ratings since the 1990s, and is the best-off, best-legendary drama among all Korean dramas that boasted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s and popularity. But now, 40 years later, it has become a drama that is difficult to watch again. Accordingly, we are introducing “Love, So Whate” so that you can rewatch it for free.



사랑이 뭐길래 작품소개


TV 드라마 시청률 TOP 100 다시 보기 ▶▶
역대 시트콤 시청률 TOP 7 다시 보기 ▶▶





1. 사랑이 뭐길래 내용과 특징(Love, So what? Contents and Features)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는 엄격한 자린고비이자 남존여비 사상을 가진 이병호 사장(이순재)의 아들 이대발(최민수)과, 평화적이고 민주적인 박창규 이사(김세윤)의 첫째 딸 박지은(하희라)이 결혼을 하면서 벌어지는 소동이 주요 테마로 서로 다른 생활 양식이 대비되고 충돌되는 가운데 부모 세대의 전통적 가치관과 자식 세대의 자유분방한 가치관의 조화를 추구한 드라마이다.

The drama “Love, So What?” is about the marriage of Lee Dae-bal (Choi Min-soo), the son of CEO Lee Byeong-ho (Lee Soon-jae), who is a strict self-reliant man and believes in men over women, and Park Ji-eun (Ha Hee-ra), the eldest daughter of peaceful and democratic director Park Chang-gyu (Kim Se-yoon). With turmoil as the main theme, this drama pursues harmony between the traditional values ​​of the parents’ generation and the free-spirited values ​​of the children’s generation while different lifestyles contrast and clash.


그래서 이 드라마에는 당시 사회적 문제로 크게 부각되었던 이슈들을 상징하는 인물들과 그들 사이에 만들어진 인간관계가 아주 재미있는 구조로 설정되었다.

이병호와 박창규의 아내인 여순자(김혜자)와 한심애(윤여정)는 사이가 좋지 않은 여고 동창생인 까닭에 끊임없이 갈등을 빚는 사이이다. 그런데 남편 끼리는 그와는 대조적으로 이병호 사장이 박창규 이사의 중학교 선배였기 때문에 서로 선배, 후배 하며 잘 지내는 사이이다.

So, in this drama, the characters symbolizing issues that were highlighted as social problems at the time and the human relationships created between them were set up in a very interesting structure.

Lee Byeong-ho and Park Chang-gyu’s wives, Yeo Soon-ja (Kim Hye-ja) and Han Sim-ae (Yoon Yeo-jeong), are classmates at an all-girls’ high school with whom they do not get along, so they are constantly in conflict. However, in contrast to him, my husband and I get along well, as CEO Lee Byung-ho was director Park Chang-gyu’s senior in middle school.


또한 두 가정을 대표하는 캐릭터인 고루한 폭군인 이병호의 아들, 남성우월주의자인 대발과 자존심이 강하면서 현대적인 며느리 지은의 대비 구조가 있다.

There is also a contrast between the two characters representing the two families: Daebal, the male chauvinist son of Lee Byeong-ho, an old-fashioned tyrant, and Ji-eun, the proud and modern daughter-in-law.

이와 같이 완전히 대조되는 캐릭터들이 결혼으로 맺어지고, 그 결과로 일어나는 세대 차이와 가치관의 격돌을 극복하고 남성 우월주의적 가정이 점차 변화해 간다는 것이 이 드라마의 전제척인 내용이다.

The premise of this drama is that these completely contrasting characters become married, overcome the resulting generation gap and clash of values, and gradually change the male chauvinist family.


가부장적인 가정에 변화를 만들어가는 새 신부의 요청
새 며느리의 요청으로 가부장적인 가정이 서서히 변화되어 간다(The patriarchal family is slowly changing at the request of the new daughter-in-law.)


하지만 사랑이 뭐길래는 다른 세부적인 갈등 구조들을 삽입해서 지나치게 심각하거나 지루하지 않고 다이나믹한 갈등을 만들었다. 즉 다양한 다른 캐릭터들을 통해서 빚어지는 종교적 갈등과 갖가지 사건과 소동이 어우러졌다.

However, by inserting other detailed conflict structures, Love, So What was created to create a dynamic conflict without being overly serious or boring. In other words, religious conflict and various incidents and disturbances created through various other characters were combined.

가장 대표적인 것이 극 중 ‘박창규’의 어머니 역인 ‘진숙'(여운계)은 집안의 여왕으로 군림하고 있고 독실한 기독교 신자이지만 둘째인 ‘선숙'(강부자) 자애로운 성격으로 누구에게나 쉼터 같은 인물로 종교가 불교라 기독교인인 ‘진숙’과 매번 마찰을 일으키는 설정이다. 또한 세째인 ‘미숙'(사미자)은 미국에서 살다 온 개방적인 마인드의 소유자로 세 자매 중 제일 발랄한 할머니로 둘 사이를 화해하는 감초와 같은 역할을 하는 것도 있다.

The most representative example is ‘Jin-suk’ (Yeo Woon-gye), who plays the role of ‘Park Chang-gyu’s mother in the play, reigns as the queen of the family and is a devout Christian, but the second child, ‘Seon-suk’ (Kang Bu-ja), has a benevolent personality and is a shelter for everyone, and her religion is Buddhism. It is a setting that always causes friction with Jin-sook, who is a Christian. In addition, the third child, ‘Misook’ (Samija), is an open-minded grandmother who lived in the United States and is the most lively grandmother among the three sisters. She also plays a role like a licorice that reconciles the two.


사랑이 뭐길래의 백미는 이와 같은 무겁고 머리 아픈 문제 거리들을 매회마다 마지막을 몸 개그로 장식해서 무거운 스토리 전개에서 비롯되는 지루함을 코믹한 엔딩으로 웃음 짓게 만드는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기법을 사용했다는 점이다. 후에 이것이 이 드라마가 최상의 인기를 모을 수 있었던 이유로 평가되고, 이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당시 드라마와 구별되는 특징 중 하나가 되었다.

The highlight of Love, So What is that it used an unconventional technique at the time, addressing such heavy and headache-inducing issues and decorating the end with a body gag at the end of each episode, making people laugh with a comical ending to relieve the boredom caused by the heavy story development. Later, this was evaluated as the reason why this drama was able to gain the greatest popularity, and it became one of the characteristics that distinguished this drama from dramas of the time.





2. 사랑이 뭐길래의 인기와 평가(Popularity and ratings of Love, So What?)


이 드라마의 인기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대단했다.

The popularity of this drama was so great that it could be confirmed in many aspects.


1) 무엇보다도 시청률을 보면 이 드라마의 인기를 가늠할 수 있다.

이 드라마는 평균 시청률 59.6%을 기록하였는데, 이는 역대 드라마 중 1위 성적이며 현재까지도 평균 시청률 45%를 넘은 드라마는 이 드라마가 유일하다. 최고 시청률은 1992년 5월 24일 방영 분이 기록한 64.9%로, 1997년 4월 20일 KBS “첫사랑”이 기록한 65.8%에 이은 역대 2위의 기록이다. MBC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최고 시청률(비공식)은 75% 이상이었으며, 시청 점유율 역시 평균 84%를 웃돌았다고 하니 참으로 엄청난 인기를 모았다 할 수 있다.
또한 우리나라를 넘어 1997년 중국의 CCTV을 통해 “爱情是什么”이라는 제목으로 방영되었는데, 13명 중 1명이 보았다 집계될 정도(대략 1억 명)로 중국에서 최초로 히트를 친 한국 드라마가 되기도 했다.

Above all, you can gauge the popularity of this drama by looking at the viewership ratings.

This drama recorded an average viewership rating of 59.6%, which is the highest rating among all dramas, and is still the only drama to have an average viewership rating of over 45%.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 was 64.9% for the episode aired on May 24, 1992, which is the second highest ever after KBS’s “First Love” at 65.8% on April 20, 1997. According to MBC’s own survey, the highest viewer rating (unofficial) was over 75%, and the viewership share also exceeded the average of 84%, so it can be said that it was truly incredibly popular.
In addition, it went beyond Korea and was aired on China’s CCTV in 1997 under the title “爱情是什么”, and it was counted that 1 in 13 people watched it (approximately 100 million people), making it the first Korean drama to become a hit in China.


2) 드라마를 통해서 출연자 전원이 스타로 부상했을 뿐 아니라 이순재는 이 드라마의 인기를 타고 국회의원에 당선되고, 여순자 역을 맡은 김혜자는 뛰어난 연기로 1992년 MBC 연기 대상에서 대상을 받았다. 김세윤은 청소년 대상으로 실시한 한 앙케이트에서 ‘우리를 잘 이해해 줄 것 같은 아빠’ 1위로 꼽히기도 하고, 실제로 청소년이 주요 타깃이었던 버라이어티에 출연하기도 했다.

드라마의 놀라운 인기는 드라마의 삽입곡인 김국환의 ‘타타타’가 1위로 등극하는 데에 까지 미쳐 김국환은 무명 가수에서 단번에 인기 가수로 뛰어올랐다. 이런 일들로 1992년은 그야말로 “사랑이 뭐길래”의 한 해로 가장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킨 드라마로 인정받을 정도였다고 한다.

후문으로는 이 드라마에 협찬을 한 바로크 가구는 파산 직전의 위기에서 벗어났다는 이야기도 있다.

Not only did all of the cast emerge as stars through the drama, but Lee Soon-jae was elected to the National Assembly thanks to the drama’s popularity, and Kim Hye-ja, who played the role of Yeo Soon-ja, received the grand prize at the 1992 MBC Drama Awards for her outstanding performance. In a questionnaire conducted for teenagers, Kim Se-yoon was selected as the number one ‘father who seems to understand us well’, and actually appeared on a variety show whose main target was teenagers.

The surprising popularity of the drama extended to the extent that the drama’s insert song, Kim Kook-hwan’s ‘Tata Ta’, rose to number one, making Kim Kook-hwan jump from an unknown singer to a popular singer in an instant. Because of these events, 1992 was truly the year of “What’s Love?” and was recognized as the drama that aroused the most buzz.

There is also a story that Baroque Furniture, which sponsored this drama, escaped the brink of bankruptcy.


3) 이 드라마의 인기는 드라마의 기본 구도인 두 가정의 대립 구도를 유지하면서 절묘하게 두 가정 모두를 해피하게 만들었다는 것에 있다 평가되기도 한다. 남성과 회사와 가정에서 설 자리가 좁아져 기죽어가는 남성들은 대발이 아버지 이순재의 호통치는 장면을 보며 대리 만족을 느꼈고, 대발이 아버지에게 눌려 살았지만 점점 가정의 주도권을 잡으면서 가부장적 가정을 변화시키는 대발이 어머니와 대달이 아내의 모습을 보며 여성들이 대리 만족을 느끼게 만드는 균형 잡힌 구성은 높은 시청률을 유지할 수 있었던 원인이었다 평가된다.

The popularity of this drama can be attributed to the fact that it exquisitely made both families happy while maintaining the conflict between the two families, which is the basic structure of the drama. Men who were dying because their positions in the company and at home were narrowing felt vicarious satisfaction by watching Daebal yell at his father Lee Sun-jae. Although Daebal lived under pressure from his father, his mother gradually took control of the family and changed the patriarchal family. It is believed that the balanced composition that made women feel vicarious satisfaction while watching Daedal’s wife was the reason it was able to maintain high viewership ratings.


극명하게 대비되는 가부장적인 대발이 가정과 가정적인 지은이 가정 식구들(The stark contrast between the patriarchal Daebali family and the family members of Ji-eun’s family.)


4) 또한 이 드라마로 인해 코믹한 드라마가 한동안 유행하기도 했고, 보다 넓게 보면 방송가에 드라마에 쇼, 오락, 코미디적 요소가 가미되는 프로그램들이 쏟아지는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Also, because of this drama, comical dramas became popular for a while, and more broadly, it is evaluated that it became an opportunity for broadcasters to pour out programs that added show, entertainment, and comedy elements to drama.





3. 사랑이 뭐길래 무료 다시 보기(Watch it again for free)


에피소드 01
에피소드 02
에피소드 03
에피소드 04
에피소드 05
에피소드 06
에피소드 07
에피소드 08
에피소드 09
에피소드 10





에피소드 11
에피소드 12
에피소드 13
에피소드 14
에피소드 15
에피소드 16
에피소드 17
에피소드 18
에피소드 19
에피소드 20





에피소드 21
에피소드 22
에피소드 23
에피소드 24
에피소드 25
에피소드 26
에피소드 27
에피소드 28
에피소드 29
에피소드 30





에피소드 31
에피소드 32
에피소드 33
에피소드 34
에피소드 35
에피소드 36
에피소드 37
에피소드 38
에피소드 39
에피소드 40





에피소드 41
에피소드 42
에피소드 43
에피소드 44
에피소드 45
에피소드 46
에피소드 47
에피소드 48
에피소드 49
에피소드 50





에피소드 51
에피소드 52
에피소드 53
에피소 54
에피소드 55

답글 남기기